유명 도박사, ML 선수들에게 살해 협박해 기소



유명 도박사, ML 선수들에게 살해 협박해 기소





매경닷컴 MK스포츠 김성범 기자

유명 도박사가 돈을 잃은 나머지 메이저리그(MLB) 선수들에게 살해 협박까지 하는 일이 벌어졌다.

미국 ‘야후스포츠’는 5일(한국시간) “닉네임 ‘팔레이’를 쓰는 유명 스포츠 베터 벤자민 파츠(24)가 MLB, 전미풋볼리그(NFL), 대학 선수들에게 살해 협박을 한 혐의로 기소됐다”라고 전했다.

법무부의 진술서에 따르면 파츠는 지난 2019년 7월21일 시카고 화이트삭스가 탬파베이 레이스를 상대로 이기자 탬파베이 선수 4명과, 화이트삭스 선수 1명에게 SNS 메시지로 “네 가족을 죽이겠다. 산 채로 토막내겠다”라는 내용의 협박을 보냈다.

15841073401198.jpg유명 도박사가 메이저리그 선수들에게 살해협박을 해 기소당했다. 사진은 피해를 입은 탬파베이 레이스의 모자 ⓒ=AFPBBNews=News1또한 애틀랜타 브레이브스,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오클랜드 어슬레틱스, 클리블랜드 인디언스, 볼티모어 오리올스, 캔자스시티 로열스도 피해를 입은 것으로 보인다. 법무부는 “파츠가 돈을 잃고 선수들을 위협했을 수도 있지만, 경기 전에 영향을 미치려고 했을 수도 있다”라고 여지를 남겨뒀다.

파츠는 혐의가 적용될 경우 5년 이하의 징역이 내려진다.

파츠는 18세부터 해외 스포츠베팅에 참여했고, 2019년 11월부터 12월까지 한 달간 113만6434달러(약 13억5000만원)를 벌며 유명해졌다. 이전의 베팅에서 이긴 금액과 첫 번째 베팅금액을 플러스한 총 금액으로 다시 베팅하는 것을 말하는 ‘팔레이’ 방식에서 주로 돈을 벌어들여 팔레이라는 닉네임이 붙었다. [email protected] 










이 게시글에 달린 댓글 총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