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박문제관리센터 정선분소, 카지노 휴장기간 임시휴관 논란



도박문제관리센터 정선분소, 카지노 휴장기간 임시휴관 논란




‘쉼터휴장은 고객 외면 처사’ vs ‘코로나 예방·확산 방지 위한 휴장’ [홍춘봉 기자(=정선)]
 

강원랜드 카지노 인근에 설치, 운영하고 있는 한국도박문제관리센터 강원센터 정선분소가 카지노 휴장기간에 임시휴관을 하면서 논란이 되고 있다.

정선센터는 평소에도 야간과 휴일에는 아예 문을 닫고 있어 강원랜드 주변의 장기체류자(카지노 앵벌이)들로부터 불만을 자초하고 있다는 지적을 받기도 했다.

 

12일 도박문제관리센터 정선분소에 따르면 지난 2014년 9월 18일 정선군 고한읍 고한파출소 인근에 개소한 정선분소는 1층에 장기체류자를 위한 쉼터, 2층에는 사무실과 상담실을 겸한 공간을 설치, 운영하고 있다.

 
 

15842801224002.jpg▲지난 11일 오후 장기 체류자들이 도박문제관리센터 정선분소 쉼터 앞에서 차를 마시고 있다. ⓒ프레시안(홍춘봉)



 

원래 정선분소는 ▲도박중독 위험군 조기발견과 조기개입 ▲도박중독 치유와 재활을 위한 상담 및 프로그램 제공 ▲지역사회 기반 예방홍보사업 추진 ▲지역사회 서비스 연계사업 등을 역점 추진 중이다.
 

그러나 정선분소는 강원랜드 카지노가 임시휴장을 시작한 뒤 지난달 29일부터 ‘코로나19 감염확산 방지 및 쉼터 이용자의 건강과 안정을 위해 29일부터 휴관을 한다고 쉼터 입구에 공지했다.

쉼터 2층에 설치된 사무소와 상담소는 정상 운영하면서 사무소 소장을 비롯한 팀장과 직원, 회복자 인턴 등 5명은 정상 출근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11일 오후에도 정선분소 쉼터를 찾은 장기 체류자 3명은 쉼터 입구에서 휴식을 취하면서 쉼터 임시 휴관에 대해 아쉬움을 토로했다.

이에 반해 강원랜드에서 카지노 영업장 입구에 운영하고 있는 클락(도박중독 치유 상담센터)의 경우 카지노 임시휴장에도 불구하고 관련 직원들이 정상 출근해 고객들을 응대하고 있어 대조적이다.

쉼터를 가끔 이용하고 있다는 K씨는 “강원랜드 카지노 휴장이후 쉴 공간이 줄어든 마당에 정선분소 쉼터를 장기 휴관하면서 장기 체류자들이 불편을 겪고 있다”며 “장기 체류자를 위해 설치된 공간이 일방적으로 폐쇄한 것은 문제”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정선분소 관계자는 “쉼터는 다중이용시설이기 때문에 본부로부터 잠정 휴관하라는 권고가 있어 지난달 29일부터 휴관한 것”이라며 “사무소를 방문하는 체류자들에게 차도 대접하고 상담도 가능하다”고 반박했다.

또 “지난해 3월부터 토요일에 쉼터를 개방하고 있으며 야간 상담도 내방자의 일정에 맞춰 진행하는 등 장기 체류자들을 위해 늘 고민하고 있다”며 “코로나19 사태가 종식되면 쉼터를 재개장 할 수 있기를 기대하는 중”이라고 덧붙였다.

 
 

15842801230711.jpg▲도박문제관리센터 정선분소 쉼터 입구에 부착한 임시 휴관 안내문. ⓒ프레시안(홍춘봉)


한편 도박문제관리센터 정선분소는 평소에도 일요일과 법정 공휴일은 24시간 쉼터와 사무소를 폐쇄하고 평일에도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만 쉼터를 개방했다가 지난해 3월부터 개방시간을 일부 변경한 것으로 알려졌다.

홍춘봉 기자(=정선) (casinohong@naver.com) 











이 게시글에 달린 댓글 총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