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 방송국, “카메라 다 돌려봤는데 네이마르 인종차별 장면 없다”



프랑스 방송국, “카메라 다 돌려봤는데 네이마르 인종차별 장면 없다”




16002067046943.jpg
[골닷컴] 이명수 기자 = 네이마르가 인종차별 논란에 휩싸였다. 하지만 당시 경기를 중계했던 프랑스 방송국은 네이마르가 인종차별을 당한 사실을 확인할 수 없었다고 밝혔다.

PSG는 지난 14일 열린 마르세유와의 2020-21 시즌 프랑스 리그앙 2라운드 홈경기에서 0-1로 패했다. PSG는 2연패 수렁에 빠졌다.

하지만 경기 막판 논란이 발생했다. 경기 내내 석연치 않은 판정으로 감정이 좋지 않았던 PSG 선수들이 폭발했다. 후반 추가시간, 파레데스가 베네데토에게 과격한 보복성 태클을 가했다. 양 팀 선수들이 몰려들었고, 이를 말리러 온 곤잘레스를 다시 한번 밀어 넘어뜨렸다. 이후 모든 선수들이 뒤엉키며 상황은 걷잡을 수 없이 커졌다.

주심은 경기를 중단시킨 후 양 팀 각 2명의 선수에게 레드카드를 줬다. 그리고 VAR을 확인한 후 네이마르가 곤잘레스의 뒤통수를 가격하는 장면을 확인했고, 네이마르도 퇴장을 당했다.

경기 후 네이마르가 곤잘레스로부터 인종차별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이날 경기를 중계한 프랑스 ‘텔레풋’은 혐의를 찾을 수 없었다고 전했다.

프랑스 ‘RMC스포츠’에 따르면 ‘텔레풋’의 르 롤 기자는 “우리는 모든 것을 확인했다. 하지만 아무 것도 보지 못했다. 인종차별은 중요한 문제이기 때문에 우리는 모든 카메라를 뜯어봤다”면서 “경기장에는 수십 대의 카메라가 있었다. 하지만 우리는 아무것도 보지 못했다. 만약 해당 장면이 있었다면 우리도 방송했을 것”이라 말했다.

한편 리그앙 사무국은 수요일, 징계위원회를 소집해 해당 사건을 다룰 예정이다. 폭행으로 퇴장당한 네이마르는 최대 7경기 출전 정지 위기에 놓인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곤잘레스의 인종차별이 확인될 경우 곤잘레스는 10경기 출전 정지까지 가능하다.

사진 = Getty Images 











이 게시글에 달린 댓글 총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