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럴과 레이커스가 다 했다…올해도 NBA FA 시장은 광풍



해럴과 레이커스가 다 했다…올해도 NBA FA 시장은 광풍



올해도 광풍이다.

2020 NBA FA 시장은 한국 시간으로 21일 오전 8시부터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코로나 팬데믹 여파로 각 팀들의 지갑 사정이 얇아져 그 어느 때보다 찬바람이 불 것으로 예상됐으나 실상은 달랐다. 지난 해처럼 천문학적인 금액이 쏟아지지는 않았지만 FA 시장이 개장되자마자 대어급, 준척급을 가리지 않고 굵직굵직한 계약 소식들이 쉴 새 없이 전해지면서 팬들의 많은 관심을 불러일으켰다.

FA 시장 첫날의 주인공은 단연 LA 레이커스였다. 레이커스는 3&D 자원인 웨슬리 매튜스를 영입하며 이번 FA 시장의 서막을 알렸다. 레이커스의 영입 행보는 여기서 그치지 않았다. 몇 시간 뒤 라이벌 팀 LA 클리퍼스의 몬트레즐 해럴을 깜짝 영입한 것. 더 놀라운 건 계약 규모다. 당초 해럴을 영입할 만한 샐러리캡 여유분이 부족했던 레이커스는 샐러리캡 예외 계약 조항인 930만 달러 규모의 미드레벨 익셉션을 활용해 해럴 영입을 성사시켰다.

이로써 레이커스는 최근 영입한 데니스 슈로더에 이어 벤치 전력을 완벽하게 다져놓았다. 공교롭게도 해럴과 슈로더는 지난 시즌 식스맨상 투표에서 각각 1위와 2위를 차지한 리그 최고의 식스맨 자원이다.

16059957072147.jpg

가장 큰 규모의 FA 계약은 워싱턴 위저즈와 재계약을 맺은 데이비스 베르탕스다. 3점슛 스페셜리스트 베르탕스는 5년 8,000만 달러의 계약을 성사시켰다. 그 뒤를 이어 조 해리스(4년 7,500만 달러), 마커스 모리스(4년 6,400만 달러), 제라미 그랜트(3년, 6,000만 달러), 다닐로 갈리날리(3년, 5,160만 달러)가 올랐다.

16059957075458.jpg

연장 계약과 트레이드 소식도 들려왔다. 먼저 새크라멘토의 코어로 낙점 받은 디애런 팍스가 5년 1억 6,300만 달러에 달하는 맥시멈 계약을 체결했다. 이어 보스턴 셀틱스의 에네스 칸터는 삼각 트레이드를 통해 포틀랜드 트레일 블레이저스로 둥지를 옮겼다. 7시즌 동안 오클라호마시티 썬더의 프랜차이즈 스타로 활약했던 스티븐 아담스도 뉴올리언스로 트레이드 되며 정들었던 팀을 떠나게 됐다.

FA 시장 첫 날부터 많은 계약이 쏟아지면서 세계 최고의 리그라는 명성에 걸맞은 모습을 보여줬다. 하지만 여기서 끝이 아니다. 아직까지 대어급 FA 전력들이 남아 있는 만큼 남은 이틀 동안 팬들의 마음을 더욱 설레게 할 전망이다. 특히 그중에서도 앤써니 데이비스, 고든 헤이워드, 프레드 반블리트, 보그단 보그다노비치의 행선지가 어디가 될지 관심사다.

한편, 21일 시작된 2020 NBA FA 시장은 오는 23일 종료된다.

16059957078952.jpg












이 게시글에 달린 댓글 총 0